김완봉(무등중학교3학년)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김완봉 (무등중학교3학년. 15세) 묘역번호 1-18

  • 안장장소 :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 1묘역
  • 묘역번호 : 1-18
  • 성 명 : 김완봉
  • 출생년도 : 1966-07-24
  • 사망일자 : 1980-05-21
  • 이장일자 : 1997-05-04
  • 직 업 : 중학생(무등중학교 3학년)
  • 사망장소 : 도청 앞
  • 사망원인 : 후경부 총상

열다섯 살 너의 죽음이 조국의 자유와 민주를 위한 값진 것이었음을 우리 모두 기쁘게 생각한다.

"오메, 내가 시방 도청에서 째깐한 학생이 총에 맞는 것을 봤단 말이요. 오메,오메 징한 일이여."

1980년 5월 21일은 ‘부처님 오신 날’이었습니다.
남편을 일찍 여의고 구시청 사거리에서 남매 둘을 홀로 키우고 있던 완봉의 어머니 송영도씨는 부처님 오신 날을 맞이해 가족들의 건강을 기원하고자 불공을 드리러 절에 가던 차였습니다. 길을 걷던 어머니는 “도청으로 집결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던 한 청년을 만났습니다.

“아줌마, 지금 도청에서 사람들이 모여 군인들하고 싸우고 있는디라. 어저께 밤부터 집에도 안 들어가고 있는 사람이 많아라. 아침밥도 못 묵고 고생을 하고 있단 말이요. 그 사람들한테 음식을 사다줄 사람이 필요한디 좀 도와줄라요?”
“아이고, 그럽시다. 내가 나서서 데모는 못 해도 그런 일도 못하겠소?”

청년의 부탁에 절로 향하던 발걸음을 돌려, 당시로서는 큰 돈이었던 10만원을 받아들고 슈퍼들을 돌며 음식 등을 구입해 공급해주는 일을 돕기 시작하였습니다.
시민들 사이에서는 계엄군도 우리 자식 같은 놈들이니 음식을 나누어주자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음식을 받아먹은 군인들은 허겁지겁 음식을 받아먹었습니다. 짠한 마음에 한숨을 절로 쉬었습니다.

그렇게 일을 돕다 집에 두고 온 아이들을 챙기러 집에 돌아갔습니다. 그런데 아들 완봉이 없었습니다. 완봉을 찾아 온 거리를 헤매던 중 한 주민의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오메, 내가 시방 도청에서 째깐한 학생이 총에 맞는 것을 봤단 말이요. 오메, 오메, 징한 일이여. ”

혹시 그게 완봉이 아닐까 싶었던 어머니는 이곳저곳 병원을 찾아 헤맸습니다. 그러던 중 적십자병원에 즐비하게 놓여있는 시신들 사이에서 아들이 입었던 줄무늬 셔츠와 청바지를 입은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완봉이였습니다. 아들이 주검이 된 채 적십자병원에 있었습니다.

순간 머릿속이 하얗게 변하고, 눈앞에 아무것도 보이지가 않았습니다. 엄마를 찾아 집을 나섰을 까까머리 중학생이 시신으로 돌아왔습니다. 겨울옷을 사달라고 떼쓰던, 아프다고 밥도 안 먹고 어리광 부리던 그 모습 그대로 김완봉의 시간은 멈췄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