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금희(전남여자상업고 3학년)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박금희 (전남여자상업고등학교. 18세) 묘역번호 1-26

  • 안장장소 :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 1묘역
  • 묘역번호 : 1-26
  • 성 명 : 박금희
  • 출생년도 : 1963-07-13
  • 사망일자 : 1980-05-21
  • 이장일자 : 1997-06-14
  • 직 업 : 고등학생 (전남여상-구 춘태여상 3학년)
  • 사망장소 : 지원동
    사망원인 : 총상(요부 및 복부)

1980년 5월 21일. 피 흘려 쓰러져가는 동지들을 구하려 기독교병원에서 헌혈하고 나오다가 무자비한 계엄군의 총탄에 맞아 사망함.

열 여덟 살 꽃다운 금희의 죽음

1980년 5월 21일 오전, 박금희는 집안을 청소하고 빨래를 하고난 후, 어머니를 불러 함께 밥을 먹었습니다. 그날 오후 느즈막 길을 지나는 트럭에서 긴급한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사람들이 죽어갑니다. 피가 필요합니다.”

부상자들이 많아 피가 부족하다는 것이었습니다. 금희는 자신의 피라도 나누어야겠다는 마음으로 기독병원으로 달려갔습니다. 헌혈이라도 하여 작은 보탬이 되고자 하였을지 모릅니다.

뿌듯한 마음으로 헌혈을 마치고 병원을 나서는 길이었습니다.

“탕탕탕!”

사람들은 놀라 외쳤습니다.
“뭔 일이다냐? 아이고 애기가 총에 맞았다. 저그 헬리콥터에서 쐈다. 오메 어찌끄나! 머리에 맞아부렀다.”
“오메, 어쩌끄나, 배에 맞았어야. 오메 내장이 다 보인다.”

헌혈을 하고 나가던 금희에게 난데없는 총탄이 날아든 것입니다.
계엄군이 헬리콥터에서 쏜 기관총에 머리와 배를 맞고 쓰러졌습니다.

금희의 어머니는 돌아오지 않는 딸을 찾아 나섰지만 딸을 찾지 못했고 살아만 있게 해달라 하늘에 빌었습니다.
다음 날, 금희가 다니던 학교의 교장선생님이 어머니에게 금희의 사망소식을 알려왔습니다. 어머니는 시신이 안치되어 있다는 기독병원으로 달려갔습니다. 함께 병원으로 향했던 사위가 시신을 본 후 오열하며 말했습니다.

“어머니, 아이고. 세상에 이런 일이 있다요? 금희 배가, 배를 총알이 뚫고 지나가부렀어라. 창자가 다 기어나왔단 말이요. 어무니, 불쌍한 금희……. 오메, 환장하겄소…….”

박금희의 시신은 너무 많은 총에 맞아 훼손된 채였습니다.
계엄군은 그 정도로 무차별적이고 잔인한 살육을 저지른 것입니다.

지금은 박금희의 모교인 전남여고에서는 선배의 안타까운 죽음을 기리기 위해, 매해 오월 헌혈캠페인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