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숙(송원여자상업고 3학년)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박현숙 (송원여자상업고 3학년) 묘역번호 2-3

  • 안장장소 : 국립5·18민주묘지
  • 묘역구분 : 2묘역
  • 묘역번호 : 2-3
  • 성 명 : 박현숙
  • 출생년도 : 1962-07-27
  • 사망일자 : 1980-05-20
  • 이장일자 : 1997-05-05
  • 직 업 : 고등학생(송원여상 3학년)
  • 사망장소 : 지원동
    사망원인 : 총상(두부, 흉부, 하복부 전신총상)

참된 자유와 민주화를 위하여 촛불처럼 제 몸을 태우는 사랑과 희생을 몸소 실천하다 계엄군의 총탄에 희생되었습니다.

한 여고생의 몸에 일곱발의 총탄이 박혀있었다. 계엄군의 총구는 미쳐있었다.

1980년 5월 23일이었습니다.
현숙은 21일부터 도청에 들어갔다가 밤이 되면 혼자 있는 동생을 돌보기 위해 집에 들어갔습니다. 부모님과 어린 동생들은 담양에 살고 있었고 17살이던 현숙은 동생 대우와 함께 광주에서 자취를 하고 있었습니다.

당시 도청에서 시신을 닦는 자원봉사를 하고 있던 현숙은 시민군과 함께 23일 시신을 담을 관을 구하러 화순으로 가야 했습니다. 동생이 걱정이던 현숙은 동생을 데리고 나와 함께 차를 탔습니다. 하지만 14살이었던 대우는 시민군들 틈에서 겁이나 누나를 보챘습니다. 하는 수 없이 현숙은 집 근처에 동생을 내려주고 화순으로 향하는 버스를 탔습니다.

화순을 향하던 미니버스는 주남마을 근처를 지나던 중 갑작스런 총소리와 함께 운전수가 쓰러졌고, 버스가 고랑에 박혀 멈춰서고 말았습니다. 차에 올라탄 군인들은 사람들을 향해 무차별적으로 총을 쏘아댔습니다. 이날 버스에 올라탄 시민 18명 중 현숙씨를 포함한 17명의 시민들이 계엄군의 총에 맞아 사망했습니다. 유일한 생존자 홍금숙 씨는 당시의 상황에 대해 이렇게 증언했습니다.

‘우리들은(승객들) 총을 쏘지 말라고 손 흔들고 손수건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손수건을 흔들고 그랬는데도 무자비하게 총알이 날아왔어요. 버스기사 아저씨가 먼저 푹 쓰러졌어요. 총소리가 나고 사람들 신음소리, 우는소리, 살려달라는 소리 막 들렸는데 제 귀에는 아파죽겠다고 살려달라는 현숙씨 목소리가 또렷하게 들렸어요’

항쟁이 끝난 5월 27일 현숙씨의 시신은 전남대 병원으로 옮겨져 검사가 이루어졌습니다.
사인은 총상이었습니다. 총 일곱 개의 총알이 박혀있었습니다. 조그마한 몸에 난사된 총격으로 인해 뒤늦게 현숙을 찾아나선 부모님조차도 그 시신의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워 확인을 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